•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시욱 조선대학교 교수, 한국생물공학회 부회장 당선

 

장철호 기자 | jch2580@gmail.com | 2016.09.20 17:09:22

▲ⓒ 조선대

[프라임경제] 김시욱 조선대학교 교수(환경공학과·사진)가 우리나라 생물공학 분야의 대표학회인 한국생물공학회 수석 부회장에 당선됐다.

한국생물공학회는 바이오기술의 실용화와 산업화를 통한 국내 바이오산업의 중흥을 목표로 1984년 설립됐다. 30년이 넘는 역사 속에서 회원 수가 6000명이 넘는 생물공학 분야의 대표학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 생명공학 분야에서 일본과 중국보다 더욱 활발한 활동을 보여 아시아생물공학연합체(Asian Federation of Biotechnology)를 주도적으로 설립했다. 아시아 국가들과의 학문적, 기술적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각국의 바이오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김 교수는 내년 한국생물공학회 수석 부회장직을 수행하고 2018년에 회장에 자동 선임됨과 동시에 우리나라 생명공학 분야를 이끌어가는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한국생물공학회, 한국식품과학회, 대한약학회 등 4개 학회가 최근 창립한 한국생명공학연합회의 대표회장이 된다.

한편 김 교수는 한국생물공학회에서 부회장, 학술·재무·조직·사업위원장, 학술이사, 재무이사, 광주·전남지부장을 역임했고 한국미생물학회에서는 부회장, 실무위원장(간사장), 총무, 재무위원장을 지냈다.

2012년에 개최된 세계생명공학대회(IBS)에서는 Chair of Financial Committee직을 수행하는 등 활발한 학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연구재단 전문위원, 학술진흥재단 분과전문위원, 전라남도 투자자문관을 맡았다.

김 교수는 연세대학교에서 학·석·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1990년 조선대학교에 부임해 2000년 조선대학교 최초의 대형국책연구사업인 한국과학재단의 ERC(단백질소재연구센터) 사업을 유치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2008년 한국연구재단 대형 국책사업인 미래유망융합기술 파이오니어사업에 지방 대학으로는 처음 선정됐다.

또한, 2단계 BK21 사업을 유치해 대학원생들이 안정적으로 학업에 정진하도록 지원했다. 농림수산식품부, 환경부, 산업자원부로부터 중대형 연구비를 수혜해 교내 많은 연구진과 공동융합 연구를 하는 기틀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러한 결과물로 SCI급 논문 100여편, 한국연구재단 등재지 40편이 넘는 논문을 게재했다.

김 교수는 조선대학교 기획조정실장, 유해조류제어융합연구센터장, BK21사업팀장, 환경연구소장, 네덜란드 델프트 공과대학교 방문교수로 활동했으며 총장공로상, 대학 기술이전혁신대회 최우수상, 우수상, 강의우수교원상을 받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
배너